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

2018 07 25

어제 세브란스 빈소에 다녀왔습니다.

오래 기억할 것입니다.

고인의 명복을 빕니다.



kiki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

댓글

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.